국민서관
그림책
  • 도서소개
  • 그림책
헤엄치는 집
글 / 그림 : 최덕규옮김 :
출간일 : 2014-06-20ISBN : 9788911031412
패키지 : 216×290mm연령 : 유아 5~7세
가격 : 12,000원쪽수 : 40
도서 판매처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목록보기
책 소개

■ 책의 개요



우리 그림책 시리즈 16권. 엄마도, 아빠도 자신과 놀아주지 않는 집에서 수도꼭지 하나로 집을 바다로 만들어 버린 어린이의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이다. 수도꼭지에서 출발한 여름이의 상상력은 거대한 바다를 불러온다. 문어와 온갖 물고기들, 그리고 거대한 대왕 고래의 등장까지 모두 재기발랄한 여름이의 머릿속에서 나온 것이다. 어린이들은 한 번쯤 꿈꿔 봤을 환상을 만나며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줄거리



“최여름, 얌전히 놀랬지. 집 안이 온통 물바다 되겠다!”


물바다? 그래, 좋은 생각이야!

여름이는 온 집 안을 뛰어다니며 멋지게 물놀이를 하고 싶어요. 그런데 엄마, 아빠는 함께 놀아 주기는커녕 얌전히 놀라고 잔소리를 하지요. 여름이는 이대로 심심한 하루를 보내야 하는 걸까요?



■ 이 책의 특징


마우스가 둥실둥실, 책이 너울너울 춤을 추고
문어와 대왕 고래가 헤엄치는 여름이네 집에 놀러 오세요!


여름이는 온 집 안을 뛰어다니며 멋지게 물놀이를 하고 싶어요. 그런데 엄마, 아빠는 얌전히 놀라고 야단이에요. 실망한 여름이는 욕실의 수도꼭지를 틀고 바다를 헤엄치는 멋진 상상을 하지요. 그러자 집이 정말로 마우스가 둥실둥실, 책이 너울너울 춤을 추는 바다가 되어 버렸지 뭐예요? 여름이는 변기에서 등장한 문어, 수도꼭지에서 나온 대왕 고래 때문에 놀란 엄마 아빠의 모습이 재미있어요. 모두들 신 나게 헤엄치고 있는데 그 순간, 대왕 고래가 반갑다고 입을 크게 벌렸어요! 여름이의 엄마, 아빠는 고래의 입속으로 쑤~욱 빨려 들어가고 말았답니다. 여름이와 엄마, 아빠, 그리고 헤엄치는 집은 모두 무사할 수 있을까요?


어린이의 상상력을 키우고, 카타르시스를 주는 그림책!


무더운 여름, 집 안에서 물놀이를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헤엄치는 집』은 엄마도, 아빠도 자신과 놀아주지 않는 집에서 수도꼭지 하나로 집을 바다로 만들어 버린 어린이의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입니다. 수도꼭지에서 출발한 여름이의 상상력은 거대한 바다를 불러옵니다. 문어와 온갖 물고기들, 그리고 거대한 대왕 고래의 등장까지 모두 재기발랄한 여름이의 머릿속에서 나온 것이지요. 어린이들은 한 번쯤 꿈꿔 봤을 환상을 만나며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을 거예요. 또한 여름이의 무한한 상상력에 감탄하겠지요. 어린이들에게 상상력은 매우 중요해요. 상상은 여름이처럼 온 집 안을 바다로 만들 수도 있고, 대왕 고래와 함께 수영할 수도 있게 하거든요. 『헤엄치는 집』은 어린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해 신 나는 환상의 세계로 인도합니다. 생각의 틀에 갇히지 않는 창의적인 인재들은 풍부한 상상력을 가지고 있어요. 어린이들의 무한한 상상력을 자극해 주세요.

작가 소개

저자 최덕규 


최근작 : <헤엄치는 집>,<우리 집에 배추흰나비가 살아요>,<나는 괴물이다> … 총 12종
1974년에 태어나 서울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했습니다. 같은 일을 하는 아내와 함께 ‘뻔뻔한 가족전’ 그림책 전시회를 2회 열었으며, 볼로냐 아동 도서전 한국관에 ‘젊은그림책작가연대’ 부스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여름이네 육아 일기』『아버지 돌아오다』와 그림책 『나는 괴물이다』『우리 집에 배추흰나비가 살아요』『헤엄치는 집』이 있으며, 『치우 탐정단이 달려간다』『착한 아이 사탕이』『느림보와 번개』『파란 자전거를 찾습니다』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닫기
국민서관 개인정보처리방침
국민서관     대표이사:문상수     사업자등록번호:105-81-64860
경기도 파주시 문발동 광인사길 63 (문발동 514-4번지)     TEL:070-4330-7853     FAX:070-4330-7855
COPYRIGHT (C) 2005-2014 KOOKMINBOOK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