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서관
그림책
  • 도서소개
  • 그림책
하얀 도화지
글 / 그림 : 홍종의 / 유기훈옮김 :
출간일 : 2017-06-15ISBN : 9788911125784
패키지 : 225x298연령 : 유아 5~7세
가격 : 12,000원쪽수 : 40
도서 판매처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목록보기
책 소개

■ 줄거리


한 소녀가 우연히 찾은 강가에서 물고기 뼈를 발견했습니다.
소녀는 물고기 뼈가 너무도 불쌍했습니다.
미안한 마음에 소녀는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소녀가 물고기 머리뼈를 그리자 이상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강가에서 물고기 머리뼈가 감쪽같이 사라진 것입니다.
물고기의 간절한 바람과 소녀의 마음이 만나 펼쳐지는 환상적인 이야기.
지금, 소녀의 도화지에서 마법이 펼쳐집니다.




■ 이 책의 특징


물고기는 왜 강을 뛰쳐나왔을까?
 

물고기가 물을 박차고 하늘로 치솟아 올랐습니다. 물고기가 떨어진 곳은 출렁이는 강물 속이 아닌 텁텁한 강가의 흙 위였습니다. 하지만 물고기는 강물로 돌아갈 엄두가 나지 않았습니다. 아니 다시 강물로 돌아가고 싶지 않았습니다. 강은 온갖 쓰레기로 더럽혀졌고, 강을 뒤덮은 빽빽한 조류들은 햇빛을 모두 가려 버렸습니다. 물고기는 물속에서 숨을 쉴 수도, 먹이를 찾을 수도 없었습니다. 강은 더 이상 물고기가 살 수 있는 곳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죽음의 공간이었지요. 물고기가 강을 뛰쳐나온 것은 살아남기 위한 마지막 몸부림이었습니다.
땅 위에 몸을 누인 채 물고기는 생각했습니다. 더러운 강이나 바짝 마른 물 밖이나 살 수 없는 건 마찬가지라고. 그래서 이대로 강이 깨끗해지기를 기다리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언젠가는 깨끗해진 강으로 돌아갈 수 있을 거라고 꿈꾸면서 말입니다. 기다림의 시간은 너무도 길고 너무도 힘겨웠습니다. 물고기는 모든 걸 잃고 뼈만 남았습니다.
2009년 정부는 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 주변에 댐과 저수지를 만들어 홍수와 가뭄에 대비하고, 생태를 복원하겠다는 4대강 사업을 시작하였습니다. 하지만 그 결과 흐르지 못하게 된 강은 썩어 버렸고 아무도 살 수 없는 죽음의 강이 되었습니다. 초록색 조류들로 뒤덮인 강은 그 깊이를 알 수 없게 되었고, 강바닥과 퇴적물에선 중금속과 메탄가스 등 유해 물질을 내뿜고 있습니다. 물고기들은 떼죽음을 당했으며, 새들을 삶의 터전을 잃었고, 펄로 변한 강가에선 코를 찌르는 악취가 진동합니다. 강을 재창조하겠다던 인간의 욕심은 결국 우리의 아름다운 강을, 그리고 하천 생태계를 모조리 망가뜨렸습니다. 이는 강의 죽음만이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 인간들마저 죽음으로 이끌고 있는 것이지요.


 

물고기, 소녀의 도화지 위에서 살아나다


어느 날, 한 소녀와 아빠가 강가를 찾았습니다. 맑고 깨끗한 강을 즐기고 싶었을 테지만, 소녀의 눈에 비친 건 전혀 다른 풍경이었습니다. 투명한 강물 대신 강을 메우는 것은 탁한 물이었으며, 물속을 헤엄쳐야 할 물고기들은 물 밖에 나와 죽어 있었습니다. 소녀는 물고기 뼈에서 눈을 뗄 수 없었습니다. 물고기의 간절한 바람이 소녀에게도 전해진 걸까요? 소녀는 안타까운 마음에 눈물까지 글썽입니다. 물고기 뼈는 한동안 소녀의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았습니다. 소녀는 도화지에 물고기 뼈를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아마 할 수만 있다면 물고기를 되살려주고 싶었을 것입니다. 소녀는 물고기 뼈에 살을 붙이고 지느러미를 붙이고 비늘을 붙여 물고기의 모습으로 완성시켜 주었습니다. 소녀의 도화지 위에서 물고기가 살아난 것입니다.
소녀가 그림을 그릴수록 마법과도 같은 일들이 벌어집니다. 바로, 물고기가 진짜로 생명을 얻는 것이지요. 물고기는 밤마다 도화지 속에서 펄떡입니다. 그토록 바라던 깨끗해진 강으로 돌아가고 싶어서이지요. 《하얀 도화지》는 물고기의 바람과 소녀의 마음을 담아 완성된 판타지 그림책입니다. 물고기가 다시 살아날 수 있었던 것은 소녀의 관심과 마음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소녀가 바라봐 주지 않았다면 물고기의 아픔이, 간절한 바람이 전해지지 않았을 것입니다. 소녀가 물고기를 불쌍히 여기고 미안해하지 않았다면 잊혀졌을지도 모릅니다. 우리기 자연과 함께 살아가고 또 살릴 수 있는 그 첫걸음은 바로 관심입니다. 소녀의 작은 관심과 마음이 물고기를 살린 것처럼 이 책을 읽은 우리 아이들의 작은 마음이 더해진다면 수많은 물고기들이 생명을 얻어 깨끗해진 강으로 돌아갈 수 있지 않을까요?


 

작가 소개

홍종의
선생님은 충남 천안에서 태어났어요. 1996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으로 동화 작가가 되었고 계몽아동문학상, 윤석중문학상, 방정환문학상을 받았지요. 지은 책으로 《털실 한 뭉치》, 《똥바가지》, 《까만 콩에 염소 똥 섞기》, 《나는 누구지?》 등 많은 동화책이 있어요. 이 《하얀 도화지》로 생명의 소중함을 알리며 모두모두 더불어 사는 행복한 세상을 꿈꾸고 있답니다.
 

그림 유기훈
선생님은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판화과를 졸업한 후 그림 작가로 활동 중이에요. 그린 책으로 <플루토 비밀결사대> 시리즈, 《경복궁 마루 밑》, 《아빠의 우산》, 《진달래꽃 필 때》, 《함라산의 소년, 율도국을 세우다》, 《사라진 산》 등이 있어요. 어른들은 할 수 없었지만, 여러분은 《하얀 도화지》 속 소녀처럼 물고기에게 비늘을 붙여 주고 눈도 그려 줄 거라 생각해요. 그러면 마법이 열릴 거랍니다.
 

닫기
국민서관 개인정보처리방침
국민서관     대표이사:문상수     사업자등록번호:105-81-64860
경기도 파주시 문발동 광인사길 63 (문발동 514-4번지)     TEL:070-4330-7853     FAX:070-4330-7855
COPYRIGHT (C) 2005-2014 KOOKMINBOOKS ALL RIGHTS RESERVED.